«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65
Total
579,603
관리 메뉴

Elex

거래량 분석 본문

경제 | 경영

거래량 분석

프리랜서 프로그래머, Elex 2012.07.15 12:29

거래량 분석

 

거래량 분석의 필요성
거래량과 주가 움직임은 상호 불가분의 관계에 있습니다. 주가가 상승추세로 진입하거나 하락추세로 진입하게 되면 그에 앞서 거래량의 변동이 나타나는데 이 점이 거래량 분석을 해야 할 가장 큰 이유입니다.
거래량 분석은 크게 나누어 상승추세에서의 거래량 특징과 하락추세에서의 거래량 특징으로 구분지을 수 있습니다.

 

상승추세의 거래량 특징
상승초기에는 점진적으로 거래량이 증가한다.
상승추세가 진행될 경우에는 거래량 변동이 불규칙적일 때가 많지만 통상 평균거래량을 상회하며 주가 움직임과 유사하게 증가합니다.
거래량 이동평균선이 골든크로스를 나타내면 매수에너지는 가장 강력하다고 볼 수 있으며 이때의 매수대응은 적절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주가가 특정가격대, 즉 전고점이나 저항선을 돌파하는 시점에 이르면 거래량은 급증하는 경향이 높으며 돌파시점에 거래량이 수반되지 않으면 돌파 실패를 염두에 두어야 합니다.
큰 세력이 개입된 급등주는 매물출회가 없어 주가는 급등하지만 거래량은 급감하기도 합니다.

 

하락추세의 거래량 특징
주가가 하락하면 거래량도 점차 감소합니다.
만약 거래량이 증가하는데도 불구하고 주가가 하락세를 멈추지 않으면 물량을 정리하는 세력들 탓도 있지만 저점을 예단하고 참여한 신규매수세력들이 손절매성 물량을 풀기 때문입니다.
하락추세선을 돌파하거나 지지선, 직전고점대 등 특정가격대에 주가가 근접하면 거래량이 급증합니다.
하락추세가 지속되고 하락폭이 확대되면 거래량이 감소하는 지점이 발생하는데 이럴 경우 주가는 바닥권에 근접했음을 암시합니다.
거래량 급감 후 거래량에 변동이 없으면 주가는 바닥권이며 이때 거래량에 변동이 생기면 매수관점에서 접근할 필요가 있습니다.

 

실전사례

 

거래량은 주가의 바로미터라고 합니다. 대부분의 기술적 분석이 후행성을 띄지만 거래량은 선행성을 띄기 때문이죠. 차트분석시 거래량과 항상 병행해서 보시길 바랍니다. 속임수 없는 가장 정직한 지표이면서 수급의 비밀과 세력들의 동태를 가장 빨리 읽어낼 수 있기 때문입니다.


거래량과 주가와의 관계는 가장 밀접하며 불가분의 관계라고 볼 수 있습니다. 특히 거래량의 중요성은 주가에 앞서 움직인다는 데 있습니다. 이동평균선과 주가와의 관계는 주목하면서 거래량은 소홀히 여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렇다면 어떤 흐름이 이상적일까요?
바로 이런 거래량의 모습을 보이는 종목입니다. 이동평균선 역배열 상태에서 거래량이 급감한 후 다시 서서히 거래량이 증가하는 종목, 이후 이동평균선 돌파시점에서는 거래량이 급증하는 종목!


주가가 상승하기 위해서는매도세력을 압도할 만큼 매수세력이 강화되어야 합니다. 특히나 하락추세 이탈시에는 추세전환이냐, 추세연장이냐의 시각차이로 인해 매매공방이 일어납니다. 돌파를 위해서는 거래량 증가는 당연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직전고점은 저항선 역할을 합니다. 이 저항가격대를 돌파하기 위해서는 그 때의 거래량을 상회해야 됩니다. 즉 이전매물을 소화해야 추가상승이 가능하다는 것입니다.

 

주가와 거래량
가격의 힘을 주가에서 읽을 수 있다면 매매시점은 거래량을 통해 파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가령 거래량이 발행주식수 또는 유통주식수의 20%이상 거래되면 단기에 천장에 도달한다. 이 때가 매도 타이밍이다. 물론 어떤 기점을 돌파하는 국면에서 20%이상 거래되어도 과열로 보기는 어렵다. 주가는 거래량을 동반하면서 이전 고점을 돌파하기 위해서는 이전 고점시의 거래량을 넘어서는 거래량 필요하다.
때문에 거래량이 급증해도 이에 비한 만큼 주가가 오르지 않는다는 것은 천장을 이룰 가 능성이 많다고 볼 수 있다. 거래량은 과거 2∼3년 동안 천장 때의 거래량 파악이 중요하다. 이와는 반대로 매수 타이밍은 거래량이 최저로 줄어든 상태에서 찾는 것이 좋다. 주가가 바닥권을 탈출한 다음 일정 비율 상승 후 거래량이 이전의 최저치로 줄어든 국면이 관찰 시점이다.
이 때 주가의 조정 폭이 50%를 넘어서지 않는다면 이 시점이 바로 매수 타이밍이다. 다만 상승 폭은 주가 급락시점을 넘어서는 것이 좋다. 이 시점에서 일단 주가를 관찰하다가 오전 9∼10시 사이의 거래량이 전일 같은 시간 대비 거래량을 3배 이상 초과한다면 적극적 매수가 바람직하다.

그러나 주가가 하락하고 거래량이 감소하면서 이전의 최저거래량을 갱신한 다음 거래량이 소폭증가 하고 있다면 일단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만일 이 때 주가가 중기이동평균선 아래로 내려가기 시작한다면 매수를 금지해야 하는 것이 이 바람직하다.
중기적 조정기이기 때문이다. 거래량 급감 종목에 의한 매수타이밍을 포착할 때 핵심은 주가가 중기 이동평균가격 위에 있는 종목에 국한시키는 것이다. 주가가 폭락과정에서 대량거래(전봇대)를 세우고 다시 거래량이 평상 수준으로 돌아간다면 이후 단기간 내에 주가 반등이 시작될 가능성이 높다. 이 때 만약 주가가 소폭 반등한 다음 다시 하락하더라도 매수 관점에서 접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하지만 주가가 중기적 상승을 지속하는데 거래량은 지속적으로 감소한다면 일단 거래량이 터지기 전까지는 매도보다는 보유 관점에서 접근하는 것이 좋다. 또한 전고점 내지는 갭 저항대 등과 같은 의미 있는 가격대에서 거래가 없이도 주가가 빠지지 않는다면 향후 상승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보면 된다. 물량이 어떤 특정 세력에 의해 잠겨 있는 상황으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현대건설<그림1>과 대신증권 우선주<그림2>를 비교, 매매시점을 찾아보자. 이들 두 종목을 비교해 보면 주가가 상승한 다음 조정을 받는 과정에서 현대건설이 대신증권 우선주보다 눌림의 폭이 깊다. 이후 2월 달 재상승 과정에서 눌림목이 작았던 대신증권 우선주는 전고점을 돌파하는 상승파동이 전개됐지만 현대건설은 전고점의 장대음봉 저항을 돌파하지 못하며 다시 하락 국면에 진입했다. 결국 종목을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한 요소는 상승이 어느 정도 이루어진 종목 가운데 조정 폭이 깊지 않은 종목을 선택해야 하며 매수와 매도는 거래량을 가지고 판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경제 | 경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역시계곡선  (0) 2012.07.16
엘리어트 파동  (0) 2012.07.15
거래량 분석  (0) 2012.07.15
추세분석  (0) 2012.07.15
패턴 분석  (0) 2012.07.15
캔들 분석  (0) 2012.07.15
0 Comments
댓글쓰기 폼